“2045년, 백인 소수민족 된다” 퀸즈 전미에서 가장 인종 다양성 높은 카운티

0
43
US인구센서스국의 통계자료를 분석해 조사한 악시오스(Axios) 인종 다양성 도표. 푸른색 지역은 인종 다양성이 늘어난 지역.

US센서스 국의 자료에 따라 2017년 Axios가 조사한 인구 조사 결과에 따르면 뉴욕시 퀸즈 카운티가 미국 전체에서 가장 인종 다양성이 큰 카운티로 나타났습니다.

악시오스는 인종 다양성 조사를 위해 서로 다른 배경을 가진 주민 중 무작위로 선택해 조사했는데요.

퀸즈 보로는 인구 다양성 수치 76.4를 기록해 미국 전체의 100만 명 이상의 인구가 살고 있는 카운티중 가장 높은 인종 다양성을 기록했습니다.

뉴욕시의 다른 보로 중 브루클린은 72.6, 맨해튼은 68.3, 브롱스와 스태튼 아일랜드는 각각 59.3과 56.3을 기록했습니다.

뉴욕시 각 보로 중 인종 다양성이 가장 낮았던 스태튼 아일랜드의 경우에는 지난 2009년 이후 10.1%가 급증하며 인종 다양성이 커진 보로로 나타났고, 반대로 브롱스의 경우에는 라티노 인구가 상대적으로 줄어들며 5%가 하락한 수치를 보였습니다.

뉴욕시 외곽의 롱아일랜드 서폭카운티의 경우에는 인종 다양성 수치가 48.9를 기록해 주변의 뉴욕시나 낫소카운티 보다 낮기는 하지만 마찬가지로 2009년 이후 가장 빠른 증가세를 나타냈습니다.

불과 8년만에 19.3%의 인종 다양성 증가율을 보였습니다.

낫소카운티는 같은 기간 17.6%의 증가율을 보였고, 웨체스터 카운티의 경우 8.7%의 증가율을 보였습니다.

미국 전체 평균은 57.5%의 인구 다양성을 나타나 2009년 이후 5%의 증가를 보였습니다.

이러한 조사 결과를 통해 확인할 수 있는 것은 미국 전체 지역별로 인종적 다양성이 커지고 있다는 결론을 알 수 있습니다.

악시오스는 특히 중서부 지역의 인종 다양성이 커지고 있다며, 이런 추세가 계속된다면 2045년에는 백인이 소수민족이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AM1660 K-라디오 보도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