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릿허브 조사, 연 2년째 스타트업 No. 1 환경 주로 텍사스 선정

    0
    317

    월릿허브 자료에 따르면, 텍사스의 비즈니스 인센티브 지출액이 주 GDP의 1.3%를 차지하며 미 전역에서 5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텍사스는 중소기업에 대한 재정 지원을 위해 다양한 비영리 기관과 주 정부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에 일자리 창출과 관련해 전미 최고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히 지난 6월 달라스 지역의 중소 기업 일자리 창출 수준이 전미 최고였던 것으로 비영리 중소기업 지원 기관 Paychex와 IHS Markit 중소기업 고용 워치의 월별 조사에서 확인됐습니다. 또한 텍사스의 노동 연령 인구 성장율도 미 전역에서 3번째로 높은 수준을 기록함에 따라 장래 노동력 성장 전망이 밝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텍사스의 노동 인력 풀은 1400만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그러나 노동력이 이처럼 풍부하고 향후 전망도 긍정적이지만, 노동 시간 측면에선 텍사스가 다른 주들에 비해 주 평균 노동 일수가 4번째로 많아 피고용인들의 환영을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간 수준의 연간 소득이 5만 7000달러 수준인 텍사스의 노동 비용과 관련해선 텍사스가 대부분의 다른 주보다 낮은 하위권에 포함됐고, 기업 운영 비용 기준 조사에서도 하위권에 랭크됐습니다. 

    달라스 DKnet 뉴스 강치홍입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