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 더컨 “유사 콜택시 운전자 위해 힘쓸 것”

0
42

유사 콜택시 운전자들의 일자리 보호와, 임금 인상을 위해 시애틀 시장이 새로운 정책을 발표했습니다.

제니 더컨 시장은 우버나 리프트 같은 유사 콜택시 운전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내용이 담긴, 페어 쉐어(Fare Share)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정책의 주요 내용으로는 운행당 51센트의 세금을 증액해, 대중교통 확대 및 주택 지원에 사용한다는 것입니다.

제니 더컨 시장은 또 운전자들과 만나 이번 정책의 진행 방향을 설명하고 운전자들의 의견을 듣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한 운전자는 지역 언론 KOMO 뉴스와 인터뷰에서 “승객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넉넉치못한 벌이로 생활을 유지하기 힘들어지고 있다”며 더컨 시장의 새로운 정책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