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조지아 첫 ‘공공보건 비상사태’ 선포 임박

0
44

조지아 역사상 처음으로 공공보건 비상사태가 선포될 예정입니다.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는 13일 긴급 성명을 통해 “내일(14일) 오전을 기해 조지아 전역에 공공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주지사는 “코로나 19에 대처하기 위해 주전역으로부터 가능한 모든 의료자원과 비상관리 자원을 동원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에 주의회는16일 오전8시 주청사로 집결해 주상하원 합동총회를 열 예정으로 알려졌습니다.

켐프 주지사는 또 성명에서 종교단체를 포함한 모든 단체들은 공공예배나 대중적인 행사와 모임 등을 취소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언급했습니다.

하루 전 긴급 기자회견서 조지아내 학교를 포함한 모든 교육 기관에 필요하다면 즉각 휴교령을 내리라고 한 것과 유사한 맥락으로 풀이됩니다.

켐프 주지사의 주 공공보건 비상사태 선포 예정 발표는 앞서 오후 3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한 지 몇 시간 만에 나왔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