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1대 국회의원 재외선거 미주 전지역 취소

0
69

코로나 19의 여파로 인해 미주 한인들은 제 21대 국회의원 선거 재외선거 참여가 불가능해졌습니다. 
<김지연 기자>

보안 문제로 관리자 아이디로는 embed를 볼 수 없습니다. 확인하려면 다른 아이디로 접속하세요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26일 재외선거사무를 중지한데 이어 추가로 주미 대사관 등 25개국 41개 재외공관의 재외선거사무를 4월 6일까지 중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제21대 국회의원선거의 재외선거사무가 중지된 지역은 주 우한총영사관 등을 포함해 총 40개국 65개 공관에 이르며 해당 지역 재외선거인은 8,050명으로 전체 재외선거인 171,959명의 46.8%에 해당됩니다. 
중앙선관위는 미국, 캐나다와 같이 코로나19 상황의 급속한 악화로 재외선거실시를 우려하는 주재국의 공식입장 표명이 있었거나, 주재국의 제재조치강화로 재외국민의 안전이 우려되는 등 정상적인 재외선거 실시가 어렵다고판단되는 지역에 대하여 외교부 및 재외공관과 논의하에 재외선거사무를 추가 중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애틀랜타 총영사관 관할 애틀랜타 한인회관, 몽고메리 재외투표소에서 재외선거가 추가로 중지됐습니다. 

보안 문제로 관리자 아이디로는 embed를 볼 수 없습니다. 확인하려면 다른 아이디로 접속하세요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후에도 주재국의 제재조치가 강화되거나 코로나 19의 확산으로 재외투표 진행이 불가능한 지역이 추가로 발생할 경우 중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