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사태 역작용 범람 ‘과속사고, 일터복귀 거부, 가짜뉴스까지…’

    0
    18

    코로나 사태로 판이하게 바뀐 새 일상을 악용해 과속 교통사고가 급증하고 실업수당 허위청구와 일터 복귀거부, 음해성 가짜뉴스까지 역작용들도 범람하고 있다

    이에따라 각 지역과 연방 당국은 강력한 교통단속이나 허위청구 감사, 일터 복귀 거부자에 대한 실업수당 중단 등으로 강력 대처하고 나섰다

    <워싱턴 한면택 특파원>

    코로나 19 사태가 미국에서 뉴노멀, 새로운 일상과 새로운 비즈니스 방식을 만들어 내고 있는 반면 적지 않은 역작용들도 속출하고 있다

    메모리얼 데이 연휴를 앞두고 미 전역의 모든 주들이 부분적이나마 재개방에 돌입해 교통량이 늘기 시작 했는데 지나친 과속 차량들이 너무 많이 생겨나 대형 교통사고들이 더욱 빈발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최근 지역별로 첫단계 재개방에 착수한 메릴랜드에선 사실상 전면 개방된 해변도시인 오션 시티로 가는 국도, 지방 도로와 495 벹트웨이 고속도로 등에서 시속 100마일 이상 과속하던 운전자 500명 이상을 단속했다고 발표했다

    한 운전자는 55~60마일 구간에서 무려 2배가 넘는 136마일로 질주하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일자리를 잃은 대다수 근로자들이 너도나도 주별 실업수당에다가 1주에 600달러씩 추가해주는 연방 특별실업수당을 신청해 타고 있는데 업주들의 일터복귀를 요청받고도 거부하는 사례들이 속출하고 있다

    종업원들로서는 두가지 실업수당을 모두 받으면 한달 4000달러에 달해 일해서 받던 급여보다 많은 경우들이 대부분인 데다가 일터에 나가면 감염위험도 걱정되기 때문에 일터복귀를 거부하는 역작용을 빚고 있다

    업주들로서는 종업원 급여 보호 PPP 융자를 받았을 경우 75%를 급여로 지출해야 전체 융자금을 탕감 받아 무상지원 받을 수 있는데 기존 종업원들의 복귀거부로 애를 먹고 있으며 새로 고용해서 교육시켜야 하는 난처한 상황에 처하고 있다

    이런 상황을 이용하려는 듯 일부 종업원들은 업주들에게 캐시로 급여를 주면 일터에 복귀하겠다고 밝혀 실업수당도 받고 급여도 벌려는 얄팎한 속내를 드러내고 있다  

    이에 연방당국은 일터복귀를 거부하는 경우 실업수당을 취소시키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더욱이 한인사회를 포함해 근거가 부족한 가짜뉴스들이 범람해 불안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일각에서는 어느 업소에서 업주가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되고도 영업금지령까지 어기고 손님을 받아 대규모 전염사태가 우려된다는 미확인 소식들까지 퍼지고 있다

    이같은 소식은 한인 등 주민들을 불안케 할 뿐만 아니라 라이벌 특정업소를 음해하기 위한 음해성 가짜 뉴스, 흑색선전까지 일삼는 부끄러운 민낯으로 드러날 가능성도 배제되지 않고 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