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맥도널드, 직원들로부터 집단소송 당해

0
28
지난 4월 9일 캘리포니아 헤이워드에 있는 맥도널드 직원들이 개인보호 장비 부족에 항의하고 있다 [시카고 트리뷴]

시카고 맥도널드, 직원들로부터 집단소송 당해

코로나19 대응 미흡했다”

미국 내 대표적인 햄버거 페스트푸드 체인 맥도날드(McDonald’s)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직원들로부터 집당 소송을 당했다. 시카고에서 근무하는 맥도널드 직원 5명은 19일(화)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매장 내 보호조치가 부적절해 직원과 고객을 위험에 빠뜨렸다고 주장하며 맥도널드를 상대로 집단소송을 제기했다. 

쿡 카운티 순회법원에 접수된 소장에는 “맥도널드가 코로나19 펜데믹 기간 동안 시카고 전역 4개의 매장에서 동료들이 코로나19에 양성반응을 보였을 때 마스크와 손 소독제, 장갑 등 개인 보호 장비를 제대로 제공받지 못했으며, 적절한 사회적 거리 유지에 대한 지침 없이 다른 직원들이 바이러스에 노출돼 있었다”고 지적했다. 또한 “한 매장에서는 직원 중 확진자가 나온 사실에 대해 알리지도 않았다”며 이는 맥도널드뿐 아니라 시카고와 일리노이, 나아가 미 전체 공중보건에까지 심각하고 즉각적인 위협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시카고에 본사를 둔 맥도널드는 이와 관련해 이메일을 통해 “소장에 담긴 모든 주장은 불확실하고, 미 전역 1만4천 개 매장의 실제 상황을 제대로 대변하지 못하고 있다”며 “무엇보다도 직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코로나19에 적절히 대처하고 있다”고 주장, 이번 집단 소송 내용과 관련해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