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대근씨, 천사포 수혜자에서 기부자로 1천달러 기부

0
36
3년전 천사포 수혜자에서 어려움을 극복하고 15일 천사포 기부자로 본사를 방문해 천사포 재단에 1천달러 전한 윤대근 기부자가 할짝 웃고 있다.

3년전 6남매를 두고 먼저 세상을 떠난 아내. 윤대근씨는 당시를 생각하며 눈믈을 글썽였습니다. 당시 6남매의 막내는 겨우 1살 이었다고 합니다. 유진 리 기자가 전합니다. 

자동차 정비소를 운영하는 윤 대표는 “당시 영어도 잘 안되고 너무도 막막했는데 이제는 어느정도 안정을 찾았다” 고 말했습니다. 또 “작은 것이지만 나보다 더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마음을 담았다”며 15일 점심시간을 이용해 본 사를 예고없이 방문해 1천달러를 천사포에 기부했습니다. 

3년전 윤 대표는 아내와 사별한 6남매를 둔 가장으로 천사포 재단(위원장 김백규)으로부터 매월$500 달러씩 4개월간 지원을 받았습니다. 이후 가정적으로도 안정을 찾고 재기에 성공해 늘 마음에 두었던 일을 이번에 하게 된 것입니다. 


3년전 천사포 수혜자에서 3년 후인 어제 천사포 기부자로서 자신의 정성을 전한 윤 대표는 “늘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겠다”며 활짝 웃었습니다.   

Ark 뉴스 유진 리 입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