켐프 ‘조지아는 어때요’ 러브콜 보내

0
55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노스캐롤라이나가 8월 개최예정인 공화당 전당대회(RNC) 일정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자 장소를 바꾸겠다며 노골적인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그러자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가 재빨리 “조지아에서 개최하면 어떻겠냐”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러브콜을 보내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 민주당 로이 쿠퍼 주지사가 집권하는 노스캐롤라이나가 경제 재개에 늑장을 부리며 “오는 8월 24일-27일 샬롯에서 열기로 한 공화당 대회 개최 여부에 확답을 주지 않고 있다”며 “나는 위대한 노스캐롤라이나주를 너무도 사랑하지만 주지사가 꾸물거리면 개최지를 바꿀 수 있다”고 위협하는 트윗을 연달아 날렸습니다.

현재 노스캐롤라이나는 경제 재개 5단계 중 2단계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이에 쿠퍼 주지사는 25일 늦은 밤 성명을 통해 “주보건 당국자들이 RNC와 협력해 전당대회를 어떻게 치룰 것인가에 관해 논의하고 있다”며 “노스캐롤라이나는 주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과학적 자료를 바탕으로 경제 재개 단계를 밟아나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켐프 주지사는 다음날인 26일 오전 “세계적 수준의 시설과 식당, 호텔, 인력을 갖춘 조지아에서 RNC를 안전하게 개최할 수 있다면 영광일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심사숙고해주길 바란다” 는 트윗을 보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켐프 주지사가 미전역에서 가장 먼저 경제 재개를 시도했을 당시 “맘에 들지 않는다”며 맹비난을 퍼부었지만 최근 몇주 사이 조지아의 경제 정상화 활동을 칭찬하며 켐프 주지사를 추켜 세우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편 켐프 주지사의 이같은 행보에 민주당 케이샤 바텀스 애틀랜타 시장은 “노스캐롤라이나처럼 애틀랜타시도 과학적 자료에 근거해 경제 재개 단계에 접근하고 있다”며 “이러한 방침은 오는 8월 RNC와 같은 대규모 이벤트 개최를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어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올여름 시정부가 주관했던 모든 대형 이벤트들은 이미 취소된 상태”라고 덧붙였습니다.

애틀랜타는 지난1988년 민주당 전당대회를 유치한 것이 유일합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