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교회 차세대들 ‘나눔의 신앙’ 실천

0
32
중앙교회와 이 교회 청년부가 아시안 청년들과 함께 마련한 라티노커뮤니틀 위한 나눔 행사가 지난 토요일 마련됐다.

애틀랜타 중앙교회(담임목사 한병철)는 18일 이웃돕기 식료품 제공 행사인 ‘메트로 애틀랜타 푸드 이니셔티브’에 참가해 650개의 푸드 박스를 만들어 이웃에 전달했습니다.

한병철 담임목사는 “이날 행사에는 특히 교회의 차세대 성도 30여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패키지를 만들었다” 며 “이렇게 제작된 푸드 박스는 도라빌과 샘블리, 던우디 지역의 서류미비 이민자 가정 300여곳에 제공된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한병철목사)

2개가 1세트로 구성되는 푸드박스 하나에는 쌀과 콩, 쿠킹오일, 토마토 통조림, 옥수수 통조림, 파인애플 통조림, 빵, 토티야, 시리얼, 참치통조림 등 보관가능한 식품이 들어있고 다른 박스에는 양파와 당근, 감자, 페퍼, 오렌지, 바나나, 사과, 치즈, 우유 등 신선식품이 포함돼 있습니다.

이날 행사를 기획하고 주관한 이 교회 조선기 군은 “지역 라티노 단체 (Las Vecinos)와 협력해 이뤄졌으며 중앙교회는 1만달러를 기부해 식료품 구입을 도왔다”라고 말했습니다.  조 군은 특히 성경에 기반한 가나하 ㄴ자들에 대한 예수님의 실천을 예를 들어  교회로부터 협조를 받게 된 이야기도 전했습니다. 


(인터뷰-조선기군)

특히 행사를 주관한 메트로 애틀랜타 푸드 이니셔티브(Metro Atlanta Food Initiative)는 중앙교회 영어회중에 출석하는 조선기군을 비롯한 젋은 아시아계 학생들에 의해서 조직된 단체로 코로나19 상황에서 어려움을 겪는 서류미비 이민자들에게 도움을 주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ARK뉴스 유진 리 입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